topimage

2017-10

メッセージBOOKのハングルメッセージ - 2013.01.24 Thu

仲良しな二人
す~っとみょんたんの手が伸びて・・・仲良しな二人^^

さま、コメントたくさんありがとうごじゃいます~
そんなに感激していただけると・・・なんだかこっぱずかしいのですが・・・(^^ゞ
日頃そんなに誉められたことがないのでどこまでも木に登ってしまいそう~(>_<)

今回のフォトBOOKは、コラージュはPhotoshop Elements10のソフトにポンポン写真を
入れていけばできちゃうし
「フォト本」本体はキタムラカメラのサイトでちょうどよさげなテンプレートを選んで
写真をポンポン入れていけばできちゃうし、
皆さんが思うほど大変じゃないんですよ~実は。

それとハングルの訳ですが、昨年来、お蔭様で何度か訳しているうちに
だんだんコツがわかってきまして^^
ハングルのファンレターだけはお任せ~♪って感じになってきました。(^^)v

あとがきなどは、もう日本語を訳すというより、最初からハングルで考えて書くのですが
その方が楽なんですね。
ただ、綴りが・・・
最近漢字書けない症候群がひどいんですが(この間も「岬」が出てこなくて韓国語の先生に
教えてもらいました。トホホ(;O;))
韓国語も同じで・・・
ハングルのフレーズはポンポン出てくるんですけど・・・・ちゃんと書けない・・・・・
ムムム・・・・まずい。
やはりキーボード入力では覚えないですね。原始的に紙に書かないと!

あ、横道それましたが皆さんのメッセージを訳したものを下に収めましたので
ご確認ください。
ヨンウンさん、上の2行抜けててごめんね~(^^ゞ
それと7話(くるみさんのとこ)の写真ですがメッセージと同じ写真がありましたので
ひとつ差し替えました^^

全体的にも最終的にバランスなど確認してもしかしたら写真を差し替えるかもしれません。
ご了承ください。


それと、下の記事にも書きましたが、皆さんと共有して各自ご購入できます☆
気になる方は先にキタムラカメラのサイトでご確認ください。

と出来上がったものをみょんたんに贈るときのお手紙には
最初1ページ目に入れようとしていたメッセージを使おうと思います☆





<お手紙のメッセージ>
김명민님, 드라마의 제왕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우리 일본팬들도 SBS은혜로 매주 드라마의 제왕을 열심히 봤거든요~^^*
우리는 거의 한국어를 모르지만 앤써니의 매력에 푹 빠져서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ㅜㅜ..
책임 지세요~~~..ㅋㅋ..
그것은 명민님의 탁월한 표정연기가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됐으니까요..
역시 명민님의 연기는 킹 왕 짱! 이에요..
드라마가 끝났는데도 아직까지 앤써니에게서 벗어나지 못하고 멍한 상태입니다..ㅋㅋ..
그래서 일본팬들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서 메시지북을 만들었어요.
즐겁게 읽어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럼 다음에 또 뵐게요~^^*
キム・ミョンミンさん ドラマの帝王 本当にお疲れさまでした。
私たち日本ファンもSBSのお蔭で毎週ドラマの対応を一生懸命見たんですよ^^
私たちはほとんど韓国語がわかりませんが、エンソニーの魅力にどっぷりはまってしまい
何も手につきません(;O;)
責任とってください~(^_-)ククク...
やはりミョンミンさんの演技は最高です。(キン・ワン・チャン!)
ドラマが終わってもだエンソニーから抜け出すことができない状態です...(^_-)ククク
それで日本ファンのメッセージを伝えたくてメッセージBOOKをつくりました。
楽しく読んでいただけたら嬉しいです(*^_^*)
では、またお会いしましょう~(*^_^*)


1.トベニさん
사랑하는 명민오빠
“드라마의 제왕” 매번 재밌게 봤어요.
이번에는 처음 한국방송과 동시에
우리들도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
다들 가슴을 두근거리면서 게시판에서
드라마에 대한 감상을 나누면서
함께 즐거운 시간들을 보냈어요^^*

저는 새로운 캐릭터 “앤써니 킴”에 애착이 있습니다.
그리고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시는 오빠의 모습을 보면
우리들도 힘이 납니다.

언제까지나 일본에서 오빠에게 사랑을 보낼게요!

그리고 일본어 대사 수고하셨어요.^^*

새해가 오빠와 가족분들에게는 좋은 한해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from 토벤이

2.あちさん すばるさん
한국어를 전혀 모르지만 매번 설레고 웃고 울고 마음을 흔드는 월.화요일을 지냈습니다.
극한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촬영,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푹 쉬시고 나중에 일본으로 꼭 오세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from Achi

매주 월,화요일을 목이 빠지게 기다리면서 봤던 멋진 작품이였어요~.
많이 웃고 많이 울고 드라마제작 현장에 대해서도 생각 많이 했습니다.
매주 밤샘하시면서까지 촬영, 정말 수고 하셨습니다.
이제 푸~욱 쉬시구요, 아직은 날씨가 추우니까 건강 좀 조심하세요~^^*
from 스바르

3.alicoさん きむぶたさん

김명민님, 마침내 드라마가 끝났네요..ㅠㅠ..
지금은 컴퓨터에서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시대가 됐군요..
한국 여러분과 함께 드라마를 즐기고 있다라는 것이 정말 행복한 마음이죠.
매주 기다리면서 즐겁게 봤어요.
추운 날씨속의 촬영,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다음은 꼭 일본으로 오세요^^*
from Alico

드라마의 제왕.....
TV출연, 정말 감사했습니다.
한국어를 모르는 저는...
새해에 일본에서 방송된 귀중한 제1회를 (일본어자막이 있음) 고맙게 몇번이고 반복하고 보고 있습니다.
김명민씨의 너무너무 좋은 목소리에 끌리고...
드라마내용을 이해할 수 없지만 자막이 없어도 이해한다는 느낌이 생겼어요..ㅋㅋ
그리고 연기하신 앤써니킴에 매료됐습니다.

일년동안 영화,드라마로 달려 오신 몸을 잠시 느긋하게 쉬세요.
그리고 일본으로 우리들과 만나러 오실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from 김부타

4.ta-ku-toさん
명민님, “드라마의 제왕” 촬영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극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면시간도 줄이면서까지 하신 드라마촬영 정말 고생 많으셨다고 생각이 듭니다.
이제 푹 쉬세요^^*
후쿠오카에서는 보통 볼수 없는 드라마 촬영을 구경할 수 있어서 너무 공부가 됐습니다.
정말 감사했어요.ㅎㅎ.
후쿠오카 촬영에서 본 스태프, 배우 여러분들이 하나로 뭉치신 모습을 떠올리면서 재밌게 드라마를 봤어요.
그리고 앵꼬커플은 최고였습니다.
부디 일본으로 다시 꼭 오세요~^^.
“그리운 금강산”노래를 직접 듣고 싶어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from ta-ku-to

5.はんとけるさん つったんママさん
명민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촬영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매주 엄마 딸 3명이서 즐겁게 보고 있었어요.
우리는 한국어를 모르지만 화면으로 전달된 포스로 웃고 울고 정말 즐거운 2개월이었어요.

잠시 충전하신다고 들었는데 역시 충전이라면 뭐니뭐니해도
일본 온천을 강추합니다!
지쳐진 몸과 마음을 잘 풀 수 있어요^^*
그리고 다음 작품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PS.메이킹영상속에 옥상키스씬 “외로운 앤써니”의 맨트"야경 좀 그만..”이 너무 인상적이었어요..^^*
from 항토켈

명민오빠~!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촬영 수고하셨습니다!
매주 방송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주 빨리 새해가 오고 드라마도 끝났답니다..ㅠㅠ..
일주일에 두번 꼭 오빠를 만날 수 있었는데 너무 섭섭해요~..ㅠㅠ..
아 참 일본에서는 KNTV(CS방송)에서 2월부터 다시 만날 수 있네요!
이번엔 TV앞에서 눌러앉아서 꼭 볼게요!
화면너머로 앤써니의 입술을 빼앗아도 돼요?
어머머머..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거야~
암튼 다음작품에서 더 좋은 연기를 보여주세요^^*
기대하고 있어요~

푹 쉬시고 리프레시하세요.
from RYOKO

6.YASUポチさん MEGUさん
엄동설한 속에서 촬영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하얀 입김이 그 추움을 증명하고 있는 것 같에요.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나…
일본에서 처음 해봤던 “본방사수”
그래도 매주 앤써니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너무 행복하고 감격스러웠습니다!
슈트의 소매를 접어서 입은 앤써니 스타일!
그리고 제가 너무 좋아하는 “퍼”. 너무 잘 어울리세요~^^
다음은 꼭 일본에서 만나고 싶어요.
가깝고 먼 일본에서 사랑을 담아서~.

멋진 앤써니 명민씨의 다시 반했어요~*^^*
from 야스포치

명민님, 촬영 수고하셨습니다.
후쿠오카에서 직접 만날 수도 있고 촬도 보여주셔서 덕분에 정말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됐어요.
방송 2개월동안 다양한 앤서니를 만날 수 있었던 것 너무 좋았어요.

다시 무한 반복하면서 보고 싶어요.
감사했습니다.
다음 작품도 기대하고 있어요.^^*
from MEGU

7.くるみさん
명민님 “드라마의 제왕”촬영 잘 마무리 되신 것 축하합니다~!
후쿠오카에서의 촬영씬, 일본팬들에게는 정말 보물같은 일들이었습니다.
그렇게 많이 많이 찍었는데 방송에서는 아주 조금…
드라마촬영이 얼마나 힘들지를 잘 알 수 있게됐어요.
일본어씬도 너무 기쁘고 투자계약을 손에 넣었을때의 앤써니의 호탕하게 웃는 얼굴, “악마는 지옥으로 퇴근한다”의 얄미운 얼굴, 눈물을 참고 약을 먹는 안쓰러운 얼굴, 무엇보다도 멋진 키스씬…^^*
다양한 연기에 매주 웃고 울고 충실한 2개월을 보냈어요.

메이킹에서는 즐거운 현장의 분위기로 마음이 너무 따뜻해졌어요.
드라마가 끝나서 너무 아쉬웠지만 이제 푹 쉬시고 다시 멋진 모습으로 등장하시기 바랍니다.

절대 아빠역이 아니라 얄미운 오빠역으로…ㅋㅋㅋ..
다시 설레고 싶어요^^*
from 구루미

8.meさん、 kocco9さん
앤써니의 멋진 목소리로..
“우리는 어디서 만난적이 있어요?”
저”어머! 그래요? 앤써니씨, 사실 그때 후쿠오카 공항에서…”

제 인생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생겼어요!
그런 만남으로 기적이 같은 드라마의 시작으로 부터 벌써 3개월.
충분히 즐거웠어요! 특히 마지막회는 멋진 라스트였습니다!

일주일을 기다리고 기다리고…
너무 두근거렸어요.
그런 꿈을 전해주신 명민님.
혹한 날씨속에서 강행된 촬영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관계자 모두분들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했습니다~!
from me

명민오빠님 A Happy New Year!
드라마 촬영 수고하셨습니다.
일본에서도 매주 즐겁게 보고 있었어요~!

나름대로 코코의 아카대미상!
남우주연상은….두그두그두그두그…
1.일본어로 도전하신 앤써니킴!
2.마늘키스 강현민!
아~ 너무너무 고민했는데요..
역시!
3.화려하게 앤써니로 변신하신 김 봉…
아니..김 명 민 님!!!
축하드려요~!!!
이제 푹 쉬세요^^*
from 코코

(9,10なし)

11.ひかりさん aorinさん
드라마의 제왕”무사히 마무리 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극한속의 촬영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월화요일은 멋진 앤써니 얄미운 앤써니
눈물 글썽이던 앤써니 다양한 앤써니 표정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키스씬은 엉겁결에 옆에서 엿보려고 했는데..(어디에서 봐도 똑같다..ㅋㅋ..)
앵꼬커플 너무 좋았어요.
더 명민씨의 멜로연기를 보고 싶어요.
“드라마의 제왕” 정말 즐거웠어요!

몸과 마음, 푹 쉬시고 다음작품을 학수고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후쿠오카의 “Promise”도 잊지 마시구요.
기다리고 있어요~^^*
from 히카리

명민님, 드라마 촬영 수고하셨습니다!
"앤써니의 키스♪" 최고였어요~ 다시 일본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Promise♪
from aorin


12.ヨンウンさん

'드라마의 제왕' 퀘스트를 완료하셨습니다.
퀘스트 완료 보상은 봄까지의 휴식…퍽!! (장난인거 아시죠?? ㅎㅎ)

극한의 날씨에도 불구, 야경 감상하며 얼어 죽지 않기, 살인적 스케쥴 소화하기,
추워도 남자로서의 가오(달건이 생각나요! 가오만사성!! ㅋㅋ) 세우기 등등
무수한 퀘스트를 실제로 클리어 하신 오라버니!!!
정말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메이킹 영상보면서 배우분들&스탭분들간의 분위기 너무 좋아 보여서
보는 내내 제 얼굴에도 미소가 떠나지 않았어요~ㅎㅎ

지난 두달동안 귀엽고 멋진 앤서니를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정말 드요일(드제하는 요일)이 있어서 행복한 나날들이었어요.ミ>_<ミ

이제 봄까지 푸~욱 쉬시고(너무 오래 쉬시면 팬들 상사병 걸림..ㅋㅋ)
좋은 작품, 좋은 모습으로 우리 또 만나요~~ミ^^ミ/~~
(그전에 일본에서?? ㅋㅋㅋ)
from 반항냥ミ^^ミ(영은)


13.Susan_songさん
명민님
제가 명민님의 팬이 된 후 눈 빠지게 기다리고 있었던 명민님의 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너무너무 멋진 작품이었어요!
많은 감동과 기쁨을 전해주셨습니다.
앤써니의 매력에 푹 빠져서 컴앞에서 웃고 울고 춤을 추면서까지..ㅋㅋ..
너무 행복한 2개월이었어요.
제가 아니라도 다들 다시 보고 싶은 드라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명민님은 정말 멋지세요^^*
특히 키스씬은 정말 예뻐요!
앞으로도 많이 멜로드라마를 해주세요~!
수면부족과 극한 날씨속의 촬영, 정말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이제 잠시 쉬시고 다음에도 어떤 모습으로 우리들앞에 나타나실지 너무너무 궁금해요.
그 날을 학수고대하면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from susan_song

14.kogumaさん
김명민님, '드라마의 제왕 "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명민님이 후쿠오카에 왔다가신지 벌써 3개월이 지났어요..

일본 팬들도 PC로 몰두하면서 열심히 봤습니다.
막판 너무 슬퍼서 크리스마스와 설날을 울면서 지냈는데,
앵꼬 커플로 맺어져서 정말 기뻤어요.
드라마속에서, "고구마", "군고구마"라는 말이 몇번이고 나왔는데요.
제 닉네임을 불러 주셔서 감사합니다. ㅋㅋ..
불릴 때마다 "네! koguma는 여기 있어여~^^*"라고 대답했답니다^^*.
두분의 사랑의 천사가 돼서 너무 기뻐요^^*.

그리고, "일본 고베(神戸) 지방의 사투리"를 공부하고 싶으시면 ,
고베에 살고있는 koguma도 가르쳐 드릴 수 있으니 언제든지 말씀해주세요!
멋진 가슴 설레는 멜로 씬이 많이 있는 작품도, 반드시 출연해주세요!..ㅋㅋ..
기대하고 있습니다(*^_^*)
from koguma 요코

15.kukkoさん
김명민님,
면밍님이 이 드라마를 “내 꺼다!”라고 고르신 4년만의 작품”
드라마의 제왕”은 최고였습니다!
후쿠오카 촬영에서는 촬영현장 구경이라는 너무 귀중한 경험을 얻고
정말 감사했습니다..ㅠㅠ..
그 때 명민씨가 찍으신 장면을 화면에서 봤을 때 정말 기뻤어요^^*
멋진 드라마를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게 지낼 수 있었어요.^^*
몇 번이고 되풀이하면서 보고 싶은 드라마예요.
앤써니는 마지막까지 멋졌어요.^^*
뭐니뭐니해도 명민님의 애절하게 우는장면과 키스씬이 정말 예뻤어요..ㅠㅠ..
마지막씬은 앤써니를 넘어 명민님이 진짜로 눈이 어두워진 것처럼
보여서 정말 무서웠어요….
너무 대단한 연기였습니다..수면부족과 극한속의 촬영 정말 정말
수고하셨어요..ㅠㅠ..
작년은 계속해서 쉬지도 않고 연기하셨으니 이제 푹 쉬세요.
그리고 다시 일본으로 오실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from kukko

16.アップルアヤコさん
“드라마의 제왕”촬영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매주 보고 있었어요!
너무 행복한 월,화요일이었어요^^*
이번엔 일본에서도 촬영있었죠.
일본팬들은 얼마나 가슴을 설레고 두근거렸었는지…

특히 마지막회 남자의 오기를 관철한 앤서니가 너무 멋있고
그리고 영원한 사랑을 손에 넣은 앤서니가 너무 사랑스러웠어요.
실명은 아주 슬펐지만 ..ㅠㅠ..
저는 기쁜 눈물을 흘리면서 “드라마의 제왕”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
앵꼬커플이 최고예요.^^^*

메이킹도 즐겁게 봤어요!
감독님, 배우분들,스태프 여러분이 열정을 아끼지 않고 바치고
다 함께 뭉치면서 만드신 “드라마의 제왕”였던 것 같아요.
많은 감동을 감사했습니다!

이제 휴가에 들어가시는 거에요.?
푹 쉬시고 다시 오빠님의 멋진 모습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추신; 앤써니 패션은 “퍼”와 “화려한 양말”이 포인트인가요?..ㅋㅋ..
from 아야코

17.SAMTA
오겡키데스까~?
명민님 정말 매서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밤마다의 야경보기가 얼마나 힘드셨을까 싶어요..ㅠㅠ..
얼어죽을 뻔한 앤써니를 보지 않아도 돼서 정말 다행이었어요.^^;;
그리고 그렇게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전혀 기대하지 않았는데…
많은 키스씬 감사했습니다~..ㅠㅠㅠㅠㅠㅠ..
달콤한 추억이 됬어요^^
그 뜨거운 분위기를 그대로 다음에 도 또 진한 멜로를 해주시면 정말 좋겠어요^^*
아 참, 그전에 일본으로 꼭 오셔야돼요~^^*
프로미스 약속! 기다리고 있습니다~^^*


추신;일본어 대사 아~주 잘하셨어여~*^^*..ㅋㅋ..
그리고 저는 이 드라마 18부를 열심히 들으려고 너무 노력했어요!.
명민님의 정확한 발음이 너무 도움이 됐어요..ㅎㅎ..
제 한국어 듣기 능력도 조금 늘어나지 않았나 싶어요..
다음에 꼭 확인해 보세요..ㅋㅋ..
from 유코(samta)

※私のメッセージだけ訳つけますね。
オゲンキデスカ~!?
ミョンミンさん本当に寒いなかお疲れさまでした。
毎晩夜景を見るのもつらかったことでしょう。
凍え死ぬエンソニーを見ずに済んで本当によかったです。(泣)
そして、期待していなかったのに、全然期待してなかったのに
たくさんのキスシーン、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泣)
一生の思い出になりましたあ・・・・(>_<)
この勢いで次回はもう少し濃厚なラブシーンもお願いできたら
もう思い残すことはございません。。。(号泣)

あ、その前に日本に必ず来てくださいね。
プロミス~ 待ってます~(*^_^*) 

追伸:日本語のセリフ、とっても上手でした^^
そして私は18部必死に聞き取ろうと努力しました。
ミョンミンさんの正確な発音のお蔭で
私の韓国語聞き取り能力も少しは上達したのではないかと思ってます。
次回、必ず確認してみてください~^^;;

えへへ(^^ゞ

※韓国語は少し意訳が入っていますのでご了承願います(^_-)


● COMMENT ●

SAMTA様
間もなくこれがミョンミンさんのお手元に届くかと思うと
ドキドキ&恥ずかし・・・でごじゃいます。
このアルバムの完成度の高さに反して、
自分の文章、もっと考え抜いたちゃんとしたものにすれば良かったな、と大反省。
大好きな人に宛てて思っていることを言葉で伝えるのって、超難しいデス。
SAMTAさんはじめ、皆さんホント凄いです。。。
でも、参加させて頂けて光栄です!!感謝。

年末年始、ぼーっとしていて参加しそびれてしまいましたT_T
みなさんからの素敵なメッセージを読んで、早く日本にまた来てくださるといいですね

あちさん


参加してくださっ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そんなこと~あちさんのメッセージもステキですよ☆
みょんたん、エンソニーみたいにむせび泣くかも・・・・(*^。^*)

読んだよ~って声聞きたいですね☆

zuncoさん
おひさしみょ~ん♪

ドラマが終わって私も一気に気が抜けてしまいましたよ~^^;

ククク、これだけ「また日本に来てください」って書いてあったらね。
約束守らないと・・って思ってらっしゃるでしょう。(*^_^*)



管理者にだけ表示を許可する

遅くなりましたが☆福岡聖地巡礼ツアー☆後記 «  | BLOG TOP |  » メッセージBOOK ほぼ完成

어서 오세요

V,I,P, 2017 8月24日大公開!

キム・ミョンミンさんへのファンレター宛先

☆ファンレターはこちらへ☆

KMM with Heart200

(우)135-889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17길 19
(신사동 543-11) 온암빌딩 302호
MM ENTERTAINMENT 김명민님
ソウル市江南区島山大路17通19
(新沙洞543-11)温岩ビル302号
MMエンターテインメント
キム・ミョンミン様

プロフィール

SAMTA

Author:SAMTA
横浜在住
韓国ドラマ・映画好き
韓国俳優キム・ミョンミンさんの
カンマエに嵌ったのが2009年5月。
それからミョンミン道一筋です☆
韓国語、韓国料理など韓国文化全般に
興味があります。☆

カレンダー

09 | 2017/1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 - -

最新記事

最新コメント

リンク

このブログをリンクに追加する

カテゴリ

はじめてのご挨拶 (1)
김명민 キム・ミョンミン (277)
インタビュー翻訳 (5)
朝鮮名探偵3 (7)
물괴 物の怪 (3)
V.I.P (60)
하루;一日 A Day (41)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特別捜査:死刑囚の手紙 (72)
판도라;パンドラ (29)
조선명탐정2;朝鮮名探偵~消えた日雇いの娘~ (58)
히말라야ヒマラヤ (10)
간첩 カンチョップ(スパイ) (53)
연가시:ヨンガシ (86)
페이스메이커:ペースメーカー (116)
명탐정;朝鮮名探偵トリカブトの秘密 (84)
파괴사破壊された男 (77)
내사곁 私の愛 私のそばに (37)
소름 鳥肌 (6)
육룡이 나르샤 ;六龍が飛び立つ (337)
六龍が飛ぶ 人物紹介 (4)
六龍が飛ぶ 単語復習 (10)
六龍が飛ぶ あらすじ (44)
六龍が飛ぶ 鄭道傳の生涯wiki翻訳 (5)
개과천선:改過遷善 (184)
드라마의 제왕; ドラマの帝王 (172)
「ドラマの帝王」日本語字幕を楽しむ (18)
베바 ベートーベン・ウィルス (37)
거탑白い巨塔 (11)
불량가족不良家族 (13)
불멸不滅の李舜臣 (61)
꽃보다花よりも美しく (4)
ファンミ☆モイム (61)
「赤い糸伝説」청실 홍실 (51)
韓国料理☆한국 음식 (4)
韓国をたどる旅 (49)
韓国語 (14)
韓国映画・ドラマ (33)
ウリケースケ (6)
日常 (40)
その他 (62)
未分類 (0)
コツコツ翻訳 (29)

アーカイブでクラウド

もうひとつのつぶやき

メールフォーム

名前:
メール:
件名:
本文:

検索フォーム

FC2カウンター